2022년 8월 25일

그로스팀

팀장 Preddy

안녕하세요, Preddy. 자기 소개 부탁드릴게요. 안녕하세요. 그로스 팀을 맡고 있는 Preddy라고 합니다. 유니드컴즈에 합류하기 전에는 기술영업을 담당했었고 현재는 온라인 콘텐츠 제작을 통해 신규 고객 발굴과 온라인 세일즈를 담당하고 있어요.


그로스 팀을 소개해주세요! 그로스 팀은 고객 눈높이에 맞는 스토리텔링을 전개해서 신규 고객에게 킵그로우 워크봇(Work-bot)들의 “Feature”, “Function”, “Advantage”, “Benefit”을 효과적이고 전략적으로 알리는 일을 하고 있어요.

주요 업무로는 킵그로우 스토어 내에 상세페이지를 총괄 제작하고 있고요. 그 밖에 서비스를 알리는 다양한 프로모션 기획부터 디자인, 운영까지 맡고 있습니다.

저희 팀 구성원으로는 콘텐츠를 기획하는 Ayaan과 킵그로우 마스코트 ‘베이글’의 창시자이자 디자인을 총괄하는 Nikki가 함께 일하고 있어요.


그로스 팀이 가장 집중하는 목표는 무엇인가요? 고객 여정의 모든 순간은 콘텐츠가 결정한다고 생각해요. 킵그로우에 존재하는 모든 콘텐츠들을 만들어 내는 일이 저희 그로스 팀의 역할이죠. 고객 눈높이에 맞게 콘텐츠를 구성하고 개선해 나가며, 스토어를 방문한 모든 고객들이 킵그로우를 명료하게 이해하도록 돕고, 구매욕을 불러일으키도록 만들죠.

다시 말해 저희 팀의 목표는 우리가 만드는 콘텐츠를 통해 고객이 킵그로우를 인지하고 구매를 결정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줄이는 거예요.


고객이 구매를 결정하게 만드는 그로스 팀만의 노하우가 있을까요? 방금도 말씀드렸다시피 항상 고객의 입장이 되어 상세 페이지를 제작하려고 힘쓰고 있어요. 마케터의 입장에서 페이지의 디자인이나 문구가 매력적일 순 있으나, 일반 고객의 입장에서는 마케터의 관점과 다르게 받아들일 수 있거든요. 킵그로우의 톤 앤 매너는 그대로 유지하되 고객이 보기에는 빠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최대한 쉽고 간결하게 페이지를 제작하고 있어요.


목표를 위해 특별히 팀 내에서 강조하는 업무 방식이 있나요? 한 달 단위의 업무 계획을 통해 팀원들 모두 목표 달성 가능한 업무량을 가져가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저희는 창작을 하는 집단이고 좋은 퀄리티의 결과물이 나오기 위해서는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에요. 한 달이라는 기간 동안 최대한 다양한 관점에서 콘텐츠 방향성을 충분히 의논하고 결정하여 제작을 진행하고 있어요.


기억에 남는 프로젝트가 있으실까요? 아무래도 현재 킵그로우의 cash-cow 서비스가 된 카카오싱크부스터(줄여서 ‘카싱부')가 아닐까 해요. 초반에는 고객사 미팅을 통해 오프라인 세일즈를 진행했지만, 카싱부를 빠른 속도로 더 많은 고객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온라인 세일즈로 판매 전략을 전환하게 되었어요. 처음 시도해 보는 프로젝트라 TF까지 구성해서 진행한 기억이 나네요. 돌이켜보면 그로스 팀의 뿌리가 되는 프로젝트였습니다.


반대로 아쉬웠던 프로젝트도 있을까요? 디자인 작업량이 늘어나면서 제작 과정에서 병목현상이 일어났던 때가 있었어요. 신규 충원을 하기에도 애매했던 시기라 고민하다가 처음으로 외주 작업을 의뢰하게 되었죠. 저희 디자인 색깔은 그대로 가져가면서 디자인 속도를 높이고자 시작했지만, 커뮤니케이션 과정에서 아쉬운 부분들이 있어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진 못했습니다. 그러나 좋은 경험이었기에 이번 외주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부족했던 부분들을 더 보완해서 앞으로도 좀 더 다양한 외주 업체들과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에요.


앞으로 그로스 팀의 성장을 위한 계획이 있으실까요?

현재는 킵그로우 워크봇 단위의 통합 상세페이지를 신규 제작, 리뉴얼하는 데 집중하고 있는데요. 그 이유는 페이지 유입과 관련된 다양한 데이터 확보를 통해 그에 어울리는 다른 형식의 콘텐츠 제작으로 범위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기 때문이에요. 첫 번째 콘텐츠는 아직 데이터 분석 중이라 기획 단계에 있지만 저희 서비스가 한층 더 성장하기 위해서는 끊임없는 콘텐츠 제작은 필수적이고, 그 역할의 중심에는 그로스 팀이 있습니다. (웃음)


성장에 가장 큰 동력이 되는 회사의 강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세요? 개인의 포지셔닝과 관계없이 구성원 모두가 자유롭게 의견을 형성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생각해요. 조직 전체가 탑다운 형식의 의사결정 구조가 아닌 합의된 목표를 기반으로 다양한 의견을 서로 공유할 수 있다는 것이 업무를 하는 실무자의 입장에서는 매우 합리적이거든요. 일관된 방향성의 목표를 가져가되 자유로운 의견 교환. 투명한 조직만이 할 수 있는 것 아닐까요?


그로스 팀에 동료를 모신다면 해주고 싶은 메시지가 있으실까요?

그로스 팀은 상상의 나래를 자유롭게 펼칠 수 있는 팀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열린 사고와 넓은 시야가 중요합니다. 생각을 자유롭게 더하기도 하고 빼기도 하며 콘텐츠로 사람을 설득하는 일이 하고 싶으신 분이라면 언제든 환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