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25일

스마트스킨DT팀

팀장 Jay

안녕하세요, Jay.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에이전시 사업부 내 TF 조직인 스마트스킨DT를 이끌고 있는 팀장 Jay입니다.


스마트스킨DT 팀을 소개해 주세요!

현재 저희 팀은 개발 팀원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어요. Front-End를 담당하는 Riley와 Jin. 그리고 Back-End를 담당하는 Kyle과 Brown이 모여 있죠. 추가로 웹 기획자 포지션을 신규로 충원 중이라 올해는 저를 포함 6명의 구성원으로 똘똘 뭉쳐 있을 것 같아요.

저희는 카페24 호스팅을 기반으로 한 B2B 프로젝트를 수주받아 사이트 제작을 진행하고 있어요. 최근에는 CJ ENM 내 CJ온스타일 사업부와 함께 ‘셀렙샵' 프로젝트를 무사히 마쳤어요.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젝트를 시도해 보고자 여러 브랜드들과 미팅을 진행하고 있어요.


스마트스킨DT 팀은 외부와 협업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만큼 다른 팀들과는 성격이 많이 다른데요. 팀에서 가장 집중하는 목표는 무엇인가요?


CELEBSHOP

아직 저희 팀은 TF 형태로 조직되어 있어 팀을 정식으로 온보딩 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와 도전을 할 계획이에요. 큰 프레임으로 보았을 때, 단순하게 이커머스 관련 사이트를 제작하는 걸 수 있지만, 이커머스 안에서도 정말 다양한 산업 군들이 존재하거든요. 최근에 ‘셀렙샵’ 프로젝트처럼 입점몰 형태의 사이트 제작을 경험했다면, 의류, 레저 등 산업 군의 범위를 넓혀가면서 팀의 포트폴리오를 쌓아 나갈 거예요.


목표를 위해 특별히 팀 내에서 강조하는 업무 방식이 있나요? 고객사와 약속된 일정을 기준으로 개발자들이 작업을 완벽하게 마무리하는 거예요. 간단하고도 당연한 이야기일지 모르지만, 외부 조직과 협업으로 진행하다 보면 일정이나 작업 범위를 벗어나는 이슈들이 종종 발생할 수 있거든요. 그래서 사전에 이슈를 방지 혹은 차단하기 위해서 미리 기획된 일정을 기반으로 주 단위로 팀원들과 함께 서로 맡은 일을 공유, 체크하면서 작업 수준을 높이기 위해 힘쓰고 있어요. 저 같은 경우에 PM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어서 팀원들이 작업에 더 집중할 수 있도록 일정 관리와 고객사와의 클레임 방지 등 커뮤니케이션에 노력을 기울일 거예요.


앞으로 스마트스킨DT 팀의 성장을 위한 계획이 있으실까요? 저는 스마트스킨DT팀이 결성되고 4개월 뒤에 합류했어요. ‘셀렙샵’ 프로젝트 마무리 시점에 투입되어 인수인계 과정에서 팀원들의 노고를 투명하게 확인할 수 있었죠. 그리고 프로젝트를 복기하는 과정에서 사전 설계의 아쉬운 부분들을 발견할 수 있었어요. 특히 팀원들의 업무 일정 관리와 멘탈 관리가 상당히 필요하다고 느꼈어요. PM으로서 그리고 팀장으로서 팀의 성장을 위해 팀원들이 지치지 않고, 작업을 완벽하게 수행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서 팀과 팀원들 모두 동반 성장하길 바라요.


성장에 가장 큰 동력이 되는 회사의 강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세요? 팀에 필요한 부분을 아낌없이 지원해 주신다는 거예요. 인력이 부족할 경우에는 피플팀에서 빠르게 채용을 진행해 주시고, 저를 포함한 팀원들이 업무 과정에서 도움이 필요한 경우에는 타팀에서 주저 않고 도와주신 덕분에 업무 상에 로드를 해결할 수 있었고, 커리어 성장도 동시에 가능하다는 거예요.


스마트스킨DT 팀에서 현재 웹기획자를 채용 중에 있는데요. 가장 중요하게 보시는 채용 포인트가 있을까요? 저희 팀에서 기획자의 역할 중 가장 중요한 역량은 ‘커뮤니케이션’이에요. 실제로 업무에서도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요. 때문에 프로페셔널 마인드로 내부와 외부에 유연하게 소통할 줄 아시는 분이 필요해요. 커뮤니케이션 레벨을 높이기 위해서 전문적인 지식을 갖추는 것이 바탕이 되어야 하기 때문에 알고 있는 지식에 머물지 않고 새로운 지식을 탐구하는 자세도 함께 있으시다면 더욱 좋습니다!


앞으로 합류하시게 될 스마트스킨DT 팀의 동료에게 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다면 말씀해 주세요!

이커머스에 관심이 있고, 다양한 분야에 프로젝트를 하고 싶으신 분이라면 언제든지 환영합니다! 다양한 시도와 도전으로 커리어의 성장과 성취감을 동시에 얻으실 수 있어요! 함께 해요 (웃음)